전시내용

2019년 7월 19일부터 7월 28일까지 갤러리 디에이에서 ​<빛의 공장 시리즈>의 두 번째 기획전인 <문래 문>전에서 영등포구 문래동의 철 공장 밀집지역을 미디어 아트로 표현한 정선휘 작가의 작품 <문래-moon>을 감상할 수 있다.

정선휘 작가는 전남 영암 태생의 미디어 아티스트로 전통 회화와 현대 기술을 융합시킨 독보적인 미디어 아트를 제작하고 있다. ​한지와 폴리카보네이트, LED를 주 재료로 만들어진 그의 작품은 전통과 현대의 경계선에서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. 소나무, 달, 도시의 건물 등 주변에서 보여지는 평범하고 정적인 일상이 작가의 화법으로 관객의 마음을 흔드는 작품으로 재창조 된다.

​광주에서 문래창작폰을 찾은 정선휘 작가는 과거와 현대가 공존하는 문래창작촌의 모습이 자신 그리고 자신의 작품과 비슷하다며 많은 관심을 가지고 이곳을 주제로 <문래-moon>을 만들었다. <문래-moon>은 그의 최근 시그니처 시리즈인 <달>시리즈 중 하나로 보름달처럼 둥근 캔버스에 철공장 밀집 지역이었지만 도시 재생을 통해 문화 예술 지역으로 변화하고 있는 문래창작촌의 모습을 그려 넣었다. 시간의 흐름에 따라 그림 속 조명이 하나씩 켜지고 절정에는 캔버스가 하나의 달처럼 빛이나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는다.